Meet the CEO of a Korean startup in Hanoi!

0
288

On August 30, 2022, at the Inter-Continental Hotel(Landmark 72) in Hanoi, 10 teams of Korean startups that have successfully entered the Vietnamese market and Investors from the Korean-Vietnamese investment industry will network together.

It has been 30 years since Korea-Vietnam established diplomatic ties, and Vietnam is the fastest-growing powerhouse in Southeast Asia and an attractive country in which the youngest generation is emerging as the main purchasing force.

The Invention Lab opened its own placement program called Rising X in 2019 and has invested in more than 15 early start-ups in various vertical sectors that have entered the Vietnamese market. Among these companies, the 10 fastest growing teams are selected to introduce products and services by installing a separate booth at the event site.
In addition, through a pitching session for investors, we will explore practical investment possibilities with Korean institutional investors, CVC fund officials, and Vietnamese institutional investors.

If you would like to directly communicate with the CEO of a Korean startup company and gain insight into a new business model, please register for the event in advance. Admission to this event is only available to those who have registered in advance. Register now!

Go to event overview and pre-registration page 

Previous article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 스타트업 CEO를 만나다
더인벤션랩의 CEO, 경영학박사(MIS트랙-플랫폼 전략). 97년~2004년까지 소프트뱅크코리아의 미디어 계열사인 소프트뱅크미디어를 거쳐 2005년 IT기술전략 컨설팅기관인 로아컨설팅 창업, 이후 2017년 2월 더인벤션랩을 새롭게 설립하면서 이후 본격적으로 액셀러레이터 기관장, 초기 시드투자자로 활동 중이다. 더인벤션랩은 지난 5년 간 100여 개 이상의 플랫폼 및 컨슈머 테크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초기 시드투자를 집행하였다(중기부 TIPS운영사). 김진영 대표는 집닥(구주회수완료), 펫닥( 구주회수완료, 시리즈 C), 얌테이블(시리즈 B),홈마스터(중부도시가스 매각완료), 자란다(구주회수완료, 시리즈 B), 보이스루(구주회수완료, 시리즈 B), 지구인컴퍼니(구주일부회수완료, 시리즈 B), 스토어카메라(시리즈A), 오케이쎄(시리즈 A2), 고투조이(시리즈 A2), 고미(시리즈B) 등 성공적으로 성장하는 많은 플랫폼 스타트업팀을 초기에 발굴하여 초기투자를 주도하였다. 특히 베트남을 거점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을 진출하는 다양한 버티컬 플랫폼 분야의 한국 초기 스타트업 투자를 선제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과는 공동으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런칭(KB국민카드 Future 9, 신용보증기금 Startup NEST, 웰컴금융그룹 Welcome On-Demand, 현대모비스 M.Start 등), 삼성증권(스타트업 랠리업)을 포함하여 보령제약, 대원, 우미건설 및 국보디자인 등)하여 Corporate Accelerating 및 Open Innovation의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국내 액셀러레이터 기관으로는 드물게 코스닥 상장사인 대원-국보디자인 및 우미건설-보령제약 등과 프로젝트 펀드를 결성하여 전략적 시드 투자를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며, 대기업/중견그룹 사내벤처/애자일 조직의 Business Transformation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