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창업 파이터] 더패밀리랩 “출산 후 엄마들의 건강걱정, 헤이마마 앱으로 한방에 해결”

0
2511

더패밀리랩은 여성의 생애 전주기 헬스케어를 위한 디지털 서비스를 구축하는 기업이다. 여기서 새롭게 리뉴얼해 출시한 헤이마마 앱은 여성의 출산 이후 무너진 체형 회복과 올바른 건강습관 니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번 앱 출시는 기존 버전에서 확보한 9만건에 달하는 사용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리뉴얼한 것이 특징이다. 헤이마마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임신 출산 이후의 여성건강을 다루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출산 후 급격한 체중관리 스트레스 및 건강관리에 시달리는 엄마들은 요실금, 관절 통증 등 산후 회복과 여성의 체형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주는 다양한 홈트레이닝 플랜을 저렴한 비용으로 구독이 가능하다. 더패밀리랩은 산후 운동 전문 트레이너와 함께 모든 홈트레이닝 플랜과 영상을 직접 제작했다.

출산 여성이 건강회복 과정에서 혼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이를 돕기 위한 셀프케어 루틴도 함께 선보인다. 자녀의 양육에 매달려 주도적으로 시간을 쓰기 출산 여성을 위해 이를 행동 유도와 보상으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매일 운동이나 셀프케어 루틴을 완료하면 지급되는 리워드는 색종이로 바꿀 수 있고, 색종이 아이템 7개를 모으면 홈화면의 개인 맞춤 테마를 만드는 가랜드를 완성할 수 있다. 가랜드는 향후 여성·육아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사용자의 금전적 보상과 연결할 수 있는 형태로 수익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벤트 당첨률이나 공동구매 할인율을 차등 적용하는 방식이다.

더패밀리랩은 산후 여성 건강과 관련한 전문성 확보를 위해 최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과 ‘출산 후 여성의 복벽기능 부전 및 복직근이개 회복 효과성 검증’ 임상 연구를 진행하기도 했다.

하이수 더패밀리랩 대표는 “여성 건강 문제의 대부분은 임신출산 이후 생애주기에 발생하지만, 대부분의 여성은 가족을 돌보다 본인의 건강을 잘 챙기지 못한다”며 “정보 비대칭과 의료 시스템의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 건강 문제를 B2C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로 해결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본 코너는 더인벤션랩과 알려줌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스투파(스타트업 투자 파이터)와 제휴 하에 버티컬플랫폼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투파 유투브 채널 바로가기 

 

 

 

 

Previous article[스타트업 창업 파이터]블루웨일컴퍼니, “남는 공간으로 임대업 하세요!”
Next article[스타트업 창업 파이터] 로쉬코리아 “액티브시니어를 위한 디즈니플러스를 꿈꾸다”
더인벤션랩의 CEO, 경영학박사(MIS트랙-플랫폼 전략). 97년~2004년까지 소프트뱅크코리아의 미디어 계열사인 소프트뱅크미디어를 거쳐 2005년 IT기술전략 컨설팅기관인 로아컨설팅 창업, 이후 2017년 2월 더인벤션랩을 새롭게 설립하면서 이후 본격적으로 액셀러레이터 기관장, 초기 시드투자자로 활동 중이다. 더인벤션랩은 지난 5년 간 100여 개 이상의 플랫폼 및 컨슈머 테크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초기 시드투자를 집행하였다(중기부 TIPS운영사). 김진영 대표는 집닥(구주회수완료), 펫닥( 구주회수완료, 시리즈 C), 얌테이블(시리즈 B),홈마스터(중부도시가스 매각완료), 자란다(구주회수완료, 시리즈 B), 보이스루(구주회수완료, 시리즈 B), 지구인컴퍼니(구주일부회수완료, 시리즈 B), 스토어카메라(시리즈A), 오케이쎄(시리즈 A2), 고투조이(시리즈 A2), 고미(시리즈B) 등 성공적으로 성장하는 많은 플랫폼 스타트업팀을 초기에 발굴하여 초기투자를 주도하였다. 특히 베트남을 거점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을 진출하는 다양한 버티컬 플랫폼 분야의 한국 초기 스타트업 투자를 선제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과는 공동으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런칭(KB국민카드 Future 9, 신용보증기금 Startup NEST, 웰컴금융그룹 Welcome On-Demand, 현대모비스 M.Start 등), 삼성증권(스타트업 랠리업)을 포함하여 보령제약, 대원, 우미건설 및 국보디자인 등)하여 Corporate Accelerating 및 Open Innovation의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국내 액셀러레이터 기관으로는 드물게 코스닥 상장사인 대원-국보디자인 및 우미건설-보령제약 등과 프로젝트 펀드를 결성하여 전략적 시드 투자를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며, 대기업/중견그룹 사내벤처/애자일 조직의 Business Transformation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