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전과 그 후 : Consumer Spending Trend, 그리고 스타트업 업계의 변화

0
2504

아래 차트는 뉴욕타임즈에서 4월 11일자에 발표한 "How the Virus Transformed the way Americans Spend Their Money"(어떻게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인의 소비방식을 변화시켰는가?) 아티클에 실린 분석 도표이다. 미국인의 신용카드 및 데빗카드로 구매한 물품내역들을 코로나가 창궐한 기간 동안 분석한 글인데, 미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한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에 해당되는 이야기로 보인다.
(뉴욕타임즈의 원문기사는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하기 3개의 Consumer Spending Chart/Graph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Source : 뉴욕타임즈 (https://www.nytimes.com/interactive/2020/04/11/business/economy/coronavirus-us-economy-spending.html?smid=fb-share&fbclid=IwAR3jMXy7_lBtV6GQOyYOlL_IlaffhFN7vcNR8-O3TM3ZYs1yHLVAsN_ZCwE)
간단한 해석 : 코로나 바이러스 첫확진자가 발생한 1월 21일 이후 4월 1일까지의 Consumer 
Spending 트렌드. Grocery(식료품/생필품)관련 구매는 폭등한 반면, 나머지 분야는 전체적
으로 반감. 오프라인 쇼핑-여행-교통 분야는 Dramatic하게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간단한 해석 : 2019년부터 2020년 4월 1일까지 구매분야의 변동양상. 소비/구매가 늘어
난 분야는 초록색 오른쪽에 열거되어 있다. 거의 100%가깝게 성장한 분야는 Online 
Grocery, Gaming분야. 봉쇄령에 따라 집에서 먹거리 구매가 폭증하고, 집에서 Killing
Time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게임이용량이 급증.

간단한 해석 : 코로나로 기존 전통적인 Brick and Mortar 기업의 매출액이 급감. 
이 상황이 오래가면 사실상 전통적인 Retail Store를 보유한 거대 리테일 기업들의 파산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됨.

이런 현상은 당연히 국내에도 거의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문제는 미국-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동일한 Consumer Spending Trend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코로나 확진추세가 완전히 소강상태에 들어서는 데 까지 상당한 기간이 예상되는 바(금년 하반기), 오프라인을 기반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기존 전통적인 리테일 사업자들은 유동성 확보를 위해 대규모 인력감축과 구조조정, 오프라인 매장 매각 및 철수, 이커머스 강화 등 사업체질 자체가 완전히 변경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스타트업 업계에 끼치는 영향은?

필자의 포지션, 즉 액셀러레이터 기관장 입장에서는 이 기사에 나온 현상/트렌드로부터 국내 스타트업 업계는 과연 어떤 영향을 받을 것인가?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더인벤션랩이 운용하는 개인투자조합에서 시드투자한 스타트업이 60여개에 달하고 있고, 이들도 뉴욕타임즈의 Consumer Spending Trend 차트에 포지셔닝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간단히, 필자가 생각하는 바를 정리하면서 끝마치고자 한다.

1) 스타트업 후속투자 관점

  • 얼마전 모태펀드를 관리/운용하는 한국벤처투자에서 모태펀드에서 스타트업에 직접투자하겠다고 발표. 이게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발표와 동시에 자펀드 운용사가 결성금액 설정액을 70%만 채워도 승인하겠다고 발표.
  • 이는 현재 모태펀드 출자를 받은 자펀드 운용사(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가 모태펀드 출자승인을 받아놓고, 매칭으로 기업LP를 끌어들이기가 쉽지 않은 상황임을 반증하는 fact. 즉, 대부분의 상장사/대기업들이 유동성확보를 위해, 현금이 일시에 나가야 하는 거의 모든 사업은 stop하고 보수적으로 리스크 매니지먼트하고 있다는 이야기.
  • 금년-내년에 신규 벤처펀드 결성이 쉽지 않다고 가정하면, 재작년-작년에 기 결성한 벤처펀드 중심으로 금년 하반기-내년 후속투자가 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데, 이 경우, 이들 VC운용 심사역 입장에서는 투심위 자체가 보수적 견지를 강화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굉장히 스타트업 valuation을 보수적으로 볼 가능성이 높음. 이는 스타트업의 기업가치 조정기와 함께, 투자환경이 급격히 나빠질 것임을 의미. 기존 펀드들도 이미 검증되고, 향후 IPO plan이 명확한 곳 중심으로 베팅을 하려는 성향이 강하게 나타날것으로 보이고, 사실상 초기투자는 예전만큼 집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음.
  • 기존 액셀러레이터 기관 입장에서도 초기 시드투자 집행시, 코로나 이후 각광받을 수 밖에 없는 영역 중심으로 시드투자분야가 조정될 것임.
  • 따라서 현재 스타트업들은 후속 기관투자 보다는 정부 코로나 대응자금 및 보증을 통해 자금조달의 원천을 변경하고, 이를 위해 현재 수준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전략적 대응이 필요. 중기부 및 창진원 발표자료는 계속 챙겨보면서, 필요하면 담당부서-관계부서에 문의하는 저돌적 자세가 필요함.

2) Consumer Spending 관점(내수)

  • 코로나가 소강국면으로 접어들면, 그에 대한 보상심리로 해외 여행-숙박시장이 급격하게 다시 살아오를 것이라고 기대하기 힘듦. 현재 항공사의 인력감축, 항공기 매각, 항공편 감축 등의 이슈가 코로나 소강국면 이후 다시 rebirth하는 데 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거나, 아에 항공산업 재편이 불가피하여, 해외로 나가는 항공편 가격은 오히려 더 폭등할 가능성이 높음.
  • 오히려 반대급부로 코로나 소강에 따른 심리적 보상은 내수 시장(intra-bound market)으로 옮겨갈 확률이 높음. 이미 현재 강원도 특수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점 등은 유심히 볼 필요가 있음. 강원도가 코로나 이후 엄청난 수혜 지역이 될 것으로 보임. 국내 트래블테크 스타트업들은 강원도의 주요 도시 내 숙박-여행 상품을 지금부터 준비해야 할 것임(메타서치 - 중계 - 상품판매에 이르는 모든 영역)
  • 기존 버티컬 이커머스 스타트업팀의 매출실적은 상당부분 오를 가능성이 크나, 사입 주도의 판매구조-풀필먼트의 효율화 - 고객데이터의 자산화 등 백오피스 단의 경쟁력 확보가 비례해서 따라오지 않을 경우, 상당히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음. 버티컬 이커머스 팀의 경우, 기관 후속투자 유치가 가능한 영역임으로, 백오피스 영역을 투자유치를 통해 어떻게 개선하고, 확대할 수 있는지의 구체적인 플랜이 IR에 반영되어야 함. 물론 그래서 scale up이 어느정도 된다는 손익시뮬레이션이 동시에 정합성을 갖춰야 함.
  • 디지털 헬스케어 영역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질 것임. 원격진료에 대한 논의가 그어느때보다 진전되면서 이를 supporting하는 다양한 tech startup team들이 출현예상(ex. 메디히어)

그 어느 때 보다 스타트업의 고난이 심화되고 있다. 코로나 이전-이후가 완전히 달라질 것이며, 코로나 이후에 살아남은 스타트업들에게는 오히려 많은 기회가 올 수 있다. 특히 비대면-온라인-고객데이터 분석과 자산화 - 백 오피스 영역의 자동화-효율화 등을 준비한 스타트업팀에게는 기존 오프라인 전통기업의 M&A와 투자가 전통적인 재무적투자자인 VC Fund를 상당히 상쇄할 가능성도 크다. 오프라인 기반의 전통적인 상장사들이 비대면 영역의 기술역량을 확보한 스타트업 팀에 대한 전략적 투자자로 나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Previous article‘Digital’과 ‘Transformation’ : 우리는 왜 Digital Transformation을 하려 하는가?
더인벤션랩(구, 로아인벤션랩)의 CEO, 경영학박사(MIS트랙-플랫폼 전략). 97년~2004년까지 소프트뱅크미디어를 거쳐 2005년 IT기술전략 컨설팅기관인 로아컨설팅 창업, 이후 2017년 2월 로아인벤션랩(현 더인벤션랩)을 새롭게 설립하면서 이후 본격적으로 액셀러레이터 기관장, 초기 시드투자자로 활동중이다. 더인벤션랩은 중기부 등록 액셀러레이터 기관이자, TIPS컨소시엄파트너(with KB Investment)로서, 현재 70여개 이상의 플랫폼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엔젤/시드투자를 집행하였다. 필자는 '버티컬 플랫폼'이라는 단어를 2011년 초, 국내에 플랫폼 개념이 국내에 무르익기 전에 열심히 주창하였고, 서적(버티컬 플랫폼, 클라우드북스 발행, 2011년)을 발행하면서 국내에서는 보기 드물게 버티컬 플랫폼을 리드하는 스타트업과 생태계, 플랫폼과 관련한 전문적인 컬럼을 지속적으로 발표하였다. 김진영 대표는 집닥, 펫닥, 홈마스터, 자란다, 얌테이블, 지구인컴퍼니, 스토어카메라, 오케이쎄, 고투조이 등의 성공적으로 성장하는 많은 플랫폼을 발굴하여 초기 엔젤투자를 주도하였으며, 대기업들과 공동으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런칭(KB국민카드 Future 9, 신용보증기금 Startup NEST, 웰컴금융그룹 Welcome On-Demand, 현대모비스 M.Start 등)하여 Corporate Accelerating 및 Open Innovation의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