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Security Token Offering) 생태계 들여다보기

0
1213
(이미지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Q7dFqE-QRTg)

2017년 한 해를 뒤흔들었던 ICO 열풍은 얼마 안가 식어버렸고, 이러한 현상은 무엇보다 세계 각 국이 ICO형식의 자금 조달 방법을 기존의 법적 규제를 벗어난 불법 행위로 규정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였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ICO가 우리에게 가져다 준 그 자체로서의 가능성은 우리에게 더 나은 암호화폐 자금 조달 방법을 제시하게 끔 만들었다. 최근 급격하게 떠오르고있는 STO(Security Token Offering), IEO(Initial Exchange Offering) 등의 방법이 바로 그것이다.

(참조할 만한 글: "급변하는 블록체인 투자 생태계: ICO는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

기존의 ICO는 그 정체성에 대해 여러 논란을 불러왔지만, 가장 큰 쟁점은 암호화폐의 유가증권적 해석이었다. SEC(미국증권거래위원회)를 대표로하는 금융당국들은 암호화폐 자금 조달 방법을 기존의 법적 규제에 적용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으며, STO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탄생하였다.

STO는 단어 그대로 증권적 구분이 가능한 Security Token 만을 다루는 초기 자금 조달 방법이며, 굉장히 엄격한 법적 울타리 내에서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는 방법으로 오늘날 (가장 까다롭지만) 가장 안전한 방식의 암호화폐 투자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참조할 만한 글: "우리는 Security Token을 받아들여야 하는가?")

ICO와는 또 다른 성격을 지닌 STO는 그 특성으로 인해 발행하고자 하는 주체에게는 꽤나 복잡한 진입 장벽이 놓여져 있는데, 이는 해당 지역의 관련 법적 규정에 대한 심층적 이해(지역에 따라 암호화폐의 유가증권 구분에 대한 범위와 해석이 다르며, Reg A-Reg S 등 여러 유형이 존재한다.)가 우선적으로 요구되며, 공인된 전문 투자자만이 STO에 참여가 가능함에 따라 보다 수준높은 KYC/AML 과정을 필요로 한다. 이 뿐만이 아니라, Security Token을 취급 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거래소 또한 많지 않을 뿐더러 그 법적 규제를 모두 충족시키면서 암호화폐 서비스를 하는 과정 자체가 아직까지는 많은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이처럼 STO는 기존의 ICO처럼 어떤 한 주체가 쉽게 해낼 수 있는 자금 조달 방법이 전혀 아니기에, 자연스럽게 STO 진행 과정에서의 여러 역할들은 보다 전문성을 띄고 분산되어지며 STO 중심의 또다른 생태계가 빠르게 조성되고 있다.

Contents Contributor: 최범규 PD/Analyst


본 글은 로아인벤션랩의 블록체인 전문 분석 사이트

FINDCHAIN'에 공개되어있는 글입니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
FINDCHAIN 으로 연결되어 글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출처: theblockcrypto.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