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상용화의 첫걸음, BaaS (Blockchain as a Service)

0
556

분산 원장 이론에서 탄생한 블록체인 기술의 등장과 함께, 사람들은 이를 기존 산업군에 적용시켜 어떻게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다. 실제로 블록체인이 가지고 있는 속성은 굉장히 광범위한 부분에서 이론적 적용이 가능했고, 이러한 점은 블록체인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치를 한껏 부풀리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대중적 관심과 기대가 너무도 빠르게 증가한 탓일지, 높아지는 기대치에 비해 블록체인 기술의 상용화는 그 속도가 누군가에게는 상대적으로 더디게 느껴질 수도 있다. 실제로 현재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을 통한 효율성을 직접 체감 할 수 있는, 소위 말하는 '킬링 앱' 의 등장에 목말라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반면 이를 구현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무엇보다도 블록체인 개발자들이 몹시 부족한 상황에 처해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TechCrunch에 따르면, 실제로 블록체인 개발자 채용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현재 블록체인 개발자 한 명 당 14개의 일자리가 제공되고 있다고 한다.

블록체인 서비스 적용과 구현에 있어 기업들이 느끼는 어려움은 단지 인력 부족 뿐만은 아니다. 블록체인이 아직까지 검증되지 않은 기술로 남아있기에 이를 쉽사리 적용하기에 드는 상대적 기회비용이 다소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등장한 BaaS(Blockchain-as-a-Service)는, 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에 있어 마주한 여러 문제들을 효과적으로 해결해주는 훌륭한 솔루션으로 조명되고 있다. BaaS 서비스를 통해 기존 기업들은 블록체인 자체 개발에 대한 비용 및 시간 등에 대한 위험없이 블록체인에 접근 할 수 있으며, 이미 Oracle, Microsoft, IBM 등 글로벌 IT 기업들을 중심으로 BaaS 플랫폼 서비스가 제공되어지기 시작했다.


본 글은 로아인벤션랩의 블록체인 전문 분석 사이트 'FINDCHAIN'에 공개되어있는 글입니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 FINDCHAIN 으로 연결되어 글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