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O/On-demand Start! Up! 네트워크 포럼 후기 : O2O, On-demand는 사랑이고 믿음입니다

  • O2O/On-demand Start! up! 네트워크 포럼, 2017년 첫번째 분기 모임 개최

2017년 3월 17일 금요일, 로아인벤션랩이 개소한 넥스트박스(Nextbox, www.roailab.com) 에서 2016년에 이어 O2O/On-demand Start! up! 네트워크 포럼의 2017년 첫 분기 모임이 개최되었습니다.

100여 분 이상이 등록을 해주셨고, 실제로는 더 많은 분이 와 주셔서 네트워킹 홀이 모자랄 정도로 꽉 찼습니다. 와주신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다시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넥스트박스(NextBox) 네트워킹 홀에서 각 참석자들의 1분 자기소개 Speech. 100여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이 오셔서 네트워킹을 만끽하고 가겼습니다

이 포럼은 포럼의 형식이긴 하나, 타 세미나나 포럼 처럼 특정 주제나 agenda에 대해서 토론을 하거나 강연이 진행되지는 않습니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 업계 구루를 초청하여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지기는 하나, 형식은 고벤처포럼과 유사합니다. 이 모임에 참석하는 분들은 O2O/On-demand 스타트업 CEO/임직원분들이 70%, 대기업-정부-관련 유관 기업(O2O/On-demand 스타트업을 돕는 스타트업/벤처)이 30%입니다.

모임이 항상 뭔가를 배우고, 정보를 얻어야 할 필요는 없겠죠. 오히려 O2O/On-demand 스타트업 업계 임직원 여러분들은 격무에 시달리고, 고객 대응과 서비스/상품 개발에 너무 체력을 소진하고 방진해서 때로는 스트레스를 풀고 같은 업계분들끼리 모여서 웃고 떠드는 자리도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이 모임이 자발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그래서 본 모임은 철저하게 힐링과 파티 분위기로 갑니다. 서로 명함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사업제휴가 일어나기도 하고,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O2O/On-demand 스타트업이 판매하는 서비스/제품의 제공과 지원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O2Ostartup.com 런칭!

이번 모임에서는 본 모임의 멤버 스타트업이기도 한 오피스엔  한성원 대표의 자발적 재능기부로 함께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O2O/on-demand 스타트업 기업들의 간단한 프로필 데이터를 17개 분야별로 구분하여 정리한 O2Ostartup.com 사이트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이 사이트는 국내 모든 O2O/On-demand 스타트업 분들이 자발적  WIKI방식으로 등록하고 수정할 수 있도록 크라우드 소싱 기반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입니다.

O2Ostartup.com

 

  • 매 분기 정기 모임으로 2017년에도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데 집중!

O2O/On-demand 스타트업 네트워크 포럼은 2016년에 이어 매 분기 정기 모임으로 O2O/On-demand 스타트업 업계관계자들이 모여 사업제휴가 자발적으로 일어나는 Open Collaboration, Open Innovation의 현장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내부에서 더 이상 아이디어 체집이 되지 않는 대기업/중견기업들도 이제 기술력과 서비스 경쟁력을 갖춘 O2O/On-demand 스타트업들과 교류하면서 사업제휴, 전략적 투자를 활성화시켜야 합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행이란 바로 이런 것을 말하는 것이겠죠.

재무적 투자자인 VC Fund들도 O2O/On-demand 영역이 회의적이라고 하지만 여전히 가장 많은 투자가 일어나는 곳이 이 영역이기도 합니다. 많은 투자업계 관계자들이 이 모임에 참석하여 많은 훌륭한 O2O/On-demand 스타트업 임직원 여러분과 교류하면서 자연스럽게 투자로도 연결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해 봅니다.

마지막으로 매 분기 업데이트하여 발행하는 저희 로아인벤션랩이 발행하는 O2O/On-demand 투자동향 보고서를 올려봅니다.

O2O/On-demand는 사랑이고 믿음입니다!

 

 


david@roailab.com
로아인벤션랩의 CEO, 경영학박사(플랫폼전략). 2003년 로아컨설팅을 창업한 후 14년 간 대표이사를 맡다가 2017년 3월 로아인벤션랩 대표이사로서 새로운 길을 걷고 있다. 필자는 '버티컬 플랫폼'이라는 단어를 2011년 초, 국내에 플랫폼 개념이 국내에 무르익기 전에 열심히 주창하였고, 서적(버티컬 플랫폼, 클라우드북스 발행, 2011년)을 발행하면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버티컬 플랫폼을 리드하는 스타트업과 생태계, 플랫폼과 관련한 전문적인 컬럼을 지속적으로 발표하였다. 로아인벤션랩은 스타트업 전문 액셀러레이터로서 개라지박스(인큐베이션 센터)와 넥스트박스(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등 2개의 물리적 공간을 운영하면서 많은 스타트업과 이들이 가진 훌륭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대기업/중견기업과 연결하고 매개하는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글쓴이의 게시물 더 보기]

2 댓글

  1. 김윤경 says: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멋진 플랫폼이 되어 주세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