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은 많은데 내일 뭐 입을지 고민된다면? XZ-closet

Overview

1.    서비스(제품)명/기업명: XZ-closet / STANDING OVATION (Tokyo, Japan)

2.    서비스일: ‘14년 9월

3.    서비스 내용(Android, iOS): 자신이 갖고 있는 패션 아이템들을 등록해두고, 소셜 상의 친구들로부터 코디 추천을 받게끔 도와주는 서비스. 사용자들은 자신이 등록한 상품뿐만 아니라 다른 사용자들의 아이템을 가져와 원하는 코디를 만들어보고 공유할 수 있음

4.    서비스 실적: '15년 7월 기준, 누계 다운로드 수는 약 5만 2,000건. 등록된 코디 수는 5만 5,000건에 달함

5.    수익모델: 없음(추후 Native Ad 형태의 광고를 배신할 예정)

6.    투자관련

-       총 투자금액: N/A

-       최근 투자 유치 현황: '15년 7월 gumi Ventures, DBJ Capital, istyle Capital 등으로부터 1억 4,000만엔 유치

 

 

Service/Product Video

 

제공 중인 동영상 없음

 

xz

 

 

창업자 배경 및 향후 계획

1.    창업(자) 배경

- 중고마켓 앱 ‘Shoppies’를 운영하고 있는 Stardust Communications의 창업자이기도 한 이노우에 다이스케(井上大輔) CTO는, 사놓은 옷은 많지만 활용법을 잘 몰라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는 점을 캐치하여 이 같은 서비스를 구상하였음. 이후 현 CEO인 오기타 요시히로(荻田芳宏)와 의기투합하여 만든 업체가 바로 STANDING OVATION으로, Skyland Ventures로부터 seed 펀딩을 받아 2014년 9월 ‘XZ-closet’ 서비스를 출시하게 되었음

2.    BM 카테고리: Social, Fashion

3.    향후 계획

- XZ가 보유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제 매장에서 접객 시 활용 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검토 중에 있음(ex. 사용자가 보유한 아이템과 어울릴만한 상품 구매를 추천하는 방식)

 

ROA Comment

-  XZ-closet은 사용자들이 서로 코디 추천을 주고 받는 커뮤니티 성격이 강한 것이 특징임. 혼자서는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스타일링을 발견할 수 있게 해주는 동시에, 인형놀이를 하듯이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해 코디를 만들어볼 수 있는 재미를 안겨줌.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상품들로 코디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실제 사용자들이 갖고 있는 아이템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코디북’ 등 타 서비스들과의 차별화 포인트가 엿보임

-  옷장 속에 많은 아이템들을 쌓아두고는 있지만, 정작 자신이 어떤 아이템을 갖고 있는지 한눈에 파악하고 이를 적재적소에 활용하기란 쉬운 일이 아님. XZ-closet은 아이템을 직접 등록해야 하는 수고로움만 감수한다면, 평소 잘 입지 않던 아이템을 찾아내 새로운 방식으로 소화할 수 있도록 패션 고수들의 조언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꽤 흥미로움. 현재로서는 브랜드와 연계된 커머스 기능이 일절 제공되지 않고 있으나, 추후 브랜드 사업자들과의 제휴를 통해 각 상품별 상세 정보 및 구매 기능까지 도입될 가능성이 있음

 


jhkim@roaconsulting.co.kr
로아컨설팅의 컨설턴트로 현재 데이터베이스 사업부문에서 신규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분석, 트렌드 트랙킹, 어드바이저리 서비스를 맡고 있다. 통신사업자의 기술전략 수립, 신규 사업모델 개발 프로젝트에 다수 참여한 바 있으며, 해외 신규 BM 벤치마크를 통해 국내 기업들에게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 고려대학교에서 일어일문을 전공하였으며, 특히 일본 스타트업/벤처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

[글쓴이의 게시물 더 보기]

Leave a Comment